이소영

Soyoung Lee

​경계의 형태

한남대교를 건너면서 보이는 이태원 방향에는 강변에서부터 맨 꼭대기의 교회까지 낮은 건물로 빽빽이 뒤덮인 언덕이 있다. 오랫동안 독특한 장소로 기억하고 있던 그곳에 처음 가보았다. 재개발 예정 지역인 보광동의 어지럽고 좁은 골목길은 경계의 미로였다. 집이라는 개인 영역의 사이, 남겨질 것들과 사라질 것들의 사이, 기억과 경험의 사이에 놓인 경계지에 수많은 이야기가 떠돌고 있을 것 같았다.

교회, 모스크, 사당, 내국인과 외국인이 뒤섞인 동네의 집 담장은 너무나 가까이 붙어 있고 복잡한 길만큼이나 다층적인 문화가 혼재하는 곳이다. 보이거나 보이지 않는 그 모든 것들 사이에서 미세한 길들이 자라 나와 동네를 촘촘히 덮고 있어 어디에 선을 그어야 할지 모르는 느슨한 경계지가 되어 있었다.

 

이쪽과 저쪽의 사이에 놓인 경계로서의 영역은 누구에게나 허용된 자유로운 이동의 공간이면서 동시에 사적 공간으로부터 끊임없이 배제되는 제한적 장소이기도 하다. 두 개의 얼굴을 허용하는 영역에서는 가치가 평형을 이루고 존재가 자신을 드러낸다.

다양한 이야기와 의미가 혼재하고 교차하는 장소의 모습을 보여주려고 한다.

 

보광동과 한남동 일부 지역의 지도에서 도로를 따라 나누어진 구역들의 축소 모형을 만들어 사진 촬영하였다. 컴퓨터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촬영한 이미지들을 편집한 후 영상 작품으로 완성하였다. 낮과 밤이 교차하는 일출과 일몰시의 하늘 사진을 배경으로 길로 나누어진 마을의 구조가 서서히 움직인다.

The Shape of Border

 

Crossing the Hannam Bridge, in the direction of Itaewon can be seen a hill covered with low buildings from the riverbank to the church at the top.  It was my first visit to a place I had long remembered to be a unique place. The dizzying and narrow alleys of Bogwang-dong, the area to be redeveloped, were a maze of boundaries. Stories seemed to be floating in the borders between the personal domain of home, between things to be left and things to disappear, between memories and experiences.

Churches, mosques, shrines, and the walls of houses in a neighborhood where locals and foreigners are mixed are so close together that it is a place where multi-layered cultures coexist as a complicated road. Fine roads grew out of everything visible and invisible and covered the town, making a loose boundary so I didn't know where to draw lines.

The realm as a boundary between this side and that side is a space of free movement that is allowed to anyone, and at the same time a limited place that is constantly excluded from private space. In a realm that allows for two faces, values are balanced, and existence reveals itself. I try to show a place where various stories and meanings mix and intersect.

A miniature model of the areas divided along the road was made on a map of some areas of Bogwang-dong and Hannam-dong and photographed. After editing the images taken using a computer program, it was made into a video work. The structure of the village divided by roads moves slowly against the background of the pictures of the sky at sunrise and sunset, where day and night intersect.

이소영 biography

이소영 (b.1968)

이화여자대학교를 조소 전공으로 졸업하고 독일 뉘른베르그 조형예술 대학에서 공공미술을 공부했다.(Meisterschülerin by Prof. J. P. Hölzinger / Akademie der Bildenden Künste in Nürnberg) 1998년부터 한국에서 작가로 활동을 시작하였다. 13번의 개인전과 다수의 단체전에 참가하였으며 2018년까지 20년간 여러 대학에서 강사로 학생들을 지도했다.

주요 작품제작의 과정은 건축물이나 어떤 장소의 축소모형 제작으로 시작한다. 카메라로 모형을 촬영한 후에 컴퓨터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촬영한 이미지들을 편집해서 작품을 완성한다. 공간과 장소가 주관적 시각에 의해 어떻게 변화하며 다양한 실존적 현실을 만들어낼 수 있는지에 집중하고 있다.

 

Soyoung Lee (b.1968)

After graduating from Ewha Womans University with a major in sculpture, Lee Soyoung studied public art at Nuremberg College of Art and Design in Germany (Meisterschülerin by Prof. J. P. Hölzinger / Akademie der Bildenden Künste in Nürnberg). She started work as an artist in Korea from 1998. She has participated in 13 solo exhibitions and numerous group exhibitions, and until 2018 she taught as a lecturer for 20 years at several universities.

The process of making most of her works begins with the production of miniature models of buildings or places. After she shoots a model with a camera, she uses a computer program to edit the captured images to complete the piece. She focuses on how spaces and places are changed by subjective perspectives and can create various existential realities.

https://www.leesoyoung.com